지혜의 등불 - The World of Wisdom




   Category  
인연설화조因緣說話調 - 미당未堂 서정주徐廷柱 -
 집주인  12-31 | VIEW : 475
언제든가 나는 한 송이의 모란꽃으로 피어 있었다.
한 예쁜 처녀가 옆에서 나와 마주보고 살았다.

그 뒤 어느 날
모란꽃잎은 떨어져 누워
메말라서 재가 되었다가
곧 흙하고 한 세상이 되었다.
그게 이내 처녀도 죽어서
그 언저리의 흙 속에 묻혔다.
그것이 또 억수의 비가 와서
모란꽃이 사위어 된 흙 위의 재들을
강물로 쓸고 내려가던 때,
땅 속에 괴어 있던 처녀의 피도 따라서
강으로 흘렀다.

그래, 그 모란꽃 사윈 재가 강물에서
어느 물고기의 배로 들어가
그 血肉에 자리했을 때,
처녀의 피가 흘러가서 된 물살은
그 고기 가까이서 출렁이게 되고,
그 고기를, ――그 좋아서 뛰던 고기를
어느 하늘가의 물새가 와 채어 먹은 뒤엔
처녀도 이내 햇볕을 따라 하늘로 날아올라서
그 새의 날개 곁을 스쳐 다니는 구름이 되었다.

그러나 그 새는 그 뒤 또 어느 날사냥꾼이 쏜 화살에 맞아서,
구름이 아무리 하늘에 머물게 할래야
머물지 못하고 땅에 떨어지기에
어쩔 수 없이 구름은 또 소나기 마음을 내 소나기로 쏟아져서
그 죽은 샐 사 간 집 뜰에 퍼부었다.
그랬더니, 그 집 두 양주가 그 새고길 저녁상에서 먹어 消化하고
이어 한 창兒를 낳아 養育하고 있기에,
뜰에 내린 소나기도거기 묻힌 모란 씨를 불리어 움트게 하고
그 꽃대를 타고 올라오고 있었다.

그래 이 마당에現生의 모란꽃이 제일 좋게 핀 날,
처녀와 모란꽃은 또 한 번 마주 보고 있다만,
허나 벌써 처녀는 모란꽃 속에 있고
前날의 모란꽃이 내가 되어 보고 있는 것이다.

금년에는 '각주구검刻舟求劒' 다시 쓰는 대신 미당의 시 하나 읽어 본다.
이렇게 다시 만난 너와 나.
정해丁亥년도 우리 그리워하며 용서하며, 용서받고 살았으면 좋겠다.
 LIST   
  지혜의 등불 :: 인연설화조因緣說話調 - 미당未堂 서정주徐廷柱 -  집주인 12-31 475
12   지혜의 등불 :: 빛의 속도  집주인 12-21 563
11   지혜의 등불 :: 물리학을 통해 보는 불교의 중심 사상  집주인 12-21 672
10   강의록 :: 동학사 강의록  집주인 12-16 521
9   강의록 :: 바로보기 바로알기 강의록  집주인 12-16 549
8   지혜의 등불 :: 달라이라마의 일기  집주인 12-12 392
7   영어교리경전 :: Diamond that Cuts Through Illusion  집주인 12-09 385
6   영어교리경전 :: Thundering Silence  집주인 12-09 459
5   영어교리경전 :: What the Buddha Taught  집주인 12-09 948
4   지혜의 등불 :: Meditation  집주인 12-07 646
3   Four Noble Truth :: Nirvana  집주인 12-07 6780
2   Four Noble Truth :: The Four Noble Truth  집주인 12-07 4369
1   지혜의 등불 :: The World of Wisdom  집주인 12-07 322
[1][2] 3 SEARCH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