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모음




   Category  
일상 속에서 - 두번째 이야기
 집주인  12-07 | VIEW : 1,604
pre.jpg (42.6 KB), Down : 80



두번째 이야기

어떤 기록에도 고대의 현인이 선차문명의 후예라고 기록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그들을 신격화하고 있는 예는 매우 다양하다.


사람이땅 위에 번성하기 시작할 때에 그들에게서 딸들이 나니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중략)..
그 후에도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을 취하여 자식을 낳
았으니 그들이 勇士라, 古代에 유명한 사람이었더라.(창세기6)



뒤에 桓雄씨가 계속하여 일어나 天神의 뜻을 받들어 白山과 黑
水 사이에 내려왔다...(중략)..세상에 계시면서 교화를 베푸시
니 人間을 크게 유익하게 하였더라...(중략)..또 영험스러운 이
들과 뭇 哲人들이 보필하도록 하시더니 熊氏의 여인을 거두어
아내로 삼으고 혼인의 예법을 정하매...(후략) (三聖記 全 上篇)


불교의 가르침은 先次文明의 이야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三千大天 세계의 한량 없는 成住壞空을 말하고 있으니 인용하자면 華嚴經 全篇을 인용하는것이 옳을 것 같다. 能仁禪院智光스님의능인불교대학 강의록에서 인용해 보면,


몇가지 하늘의 예
사왕천의 사람의 키는 반유순(1유순이 4km), 수명은 오백세, 인간의 50년이 하루
도리천의 키는 1유순, 수명은 일천세, 인간의 100년이 하루
야마천의 키는 2유순, 수명은 이천세, 인간의 200년이 하루
도솔천의 키는 4유순, 수명은 사천세, 인간의 400년이 하루

그러므로 이들 하늘의 세계에서 인간의 세계를 내려다보면 인간이 태어나서 죽는 것이 우리가 하루살이 를 보는 것보다 급박해 보일 것이라는 것.

금세기의 가장 저명한 수학자, 물리학자이며 A Brief History of Time 의 저자인Stephen Hawking 은 그가 다음 일천년의 과학발전에 대해 발표한 1998년3월 6일 미 백악관 Millennium Council에서의 연설에서 DNA 의 redesign을 채택 새롭게 발전된 인류와, 이를 거부한 기존 인류와의 공존이 다음 millennium 중에 가능하다는 예측을 하고 있다. 어느 미래학자가 발의하였듯이 "우리가 처음이 아니라면" 인류의 기록된 바 역사 속에 등장하는 여러가지 선차문명의 흔적을 (예컨대 神의 능력에 비견할 때) 아직 땅띰도 못하는 현대 과학의 이름으로 그저 덮어놓아서 좋은 것인지 생각해 보게 된다.

요즈음 유행처럼 先次文明, 잃어버린 대륙, UFO등 흥미를 유발하는 여러종류의 서적들이 다투어 발간 되고 있어, 어느 것이 fiction인지, 어느 것이 최소한의 성실성을 갖춘 著述인지 분간키도 어렵게 되어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 命題 자체를 과연 웃어 넘길 수 있는 것인지, 그렇다면 인생에 있어서 더 중요한 명제로서는 무엇을 선택해야 하는 것인지 바쁜 세상이라지만 적어도 한 번쯤은 나름대로의 생각을 정리해 보아야 할것 같다는 것이 늘 나의 숙제였었다.


모세가 하늘을 향하여 지팡이를 들매 여호와께서 뇌성과 우박
을 보내시고 불을 내려 땅에 달리게 하시니라.(출애급기 9:23)




Dr. Velikovsky도 나와 비슷한 마음의 숙제를 가지고 있었던 것인가. 그는 위와 같은 출애급기의 기술을 읽으면서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성서에 기록된 3200년 전의 하늘. 성경의 표현대로라면 우박과 불덩이가 섞여져 쏟아져 내리고 있었다. 어떤 catastrophy가 이러한 현상을 가능케 했던 것일까? 이것이 유태민족의 신앙심 속에서 상상되어 기록된 표현이 아니라 실제로 존재했던 상황의 신앙적 기술이라면, 당시의 Egypt인의 기록은 어떻게 記述되어 있을 것인가. 그는 마침내 파피루스의 뭉치 속에서 이에 해당되는 기록을 찾아내고 이로부터 그의 일생 전부를 거는 衝突의 세계 (World in Collision)에 대한 추구, 인류에 의해 기록된바 역사(written history)의 오류를 수정하고 再構成하는 작업에 沒入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의 위대성은 이 catastrophy의 규명이라는 명제에 접근하기 위해 그가 동원한 천재적 창의성(creative imagination)과 상상을 초월한 多元的 접근(interdisciplinary approach)에서 분명해진다.
 LIST   
10   산문(散文) :: 울고싶은 아이 4  집주인 12-18 1748
9   산문(散文) :: 아내의 글 - 쌩뻬르의 산책로 1  집주인 12-08 1797
8   산문(散文) :: 게으른 자의 겉핥기 인생 - 화공회보99 기고  집주인 12-08 17366
7   산문(散文) :: 뺄셈의 미학 - 60동기회보 기고  집주인 12-07 11389
6   산문(散文) :: 무주상(無住相) - 엔지니어97 기고  집주인 12-07 1542
5   산문(散文) :: 잃은 것과 얻은 것 - SKOC 동료 여러분께  집주인 12-07 1603
4   산문(散文) :: 잃은 것과 얻은 것 - 최종현 회장님께  집주인 12-07 1542
3   산문(散文) :: 일상 속에서 - 세번째 이야기  집주인 12-07 1577
  산문(散文) :: 일상 속에서 - 두번째 이야기  집주인 12-07 1604
1   산문(散文) :: 일상 속에서 - 첫번째 이야기  집주인 12-07 1060
1 SEARCH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